티스토리 뷰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서 관절 관리는 철저하게
해 주어야 하는데요, 오늘은 오십견에 대한 이야기
간단하게 해볼 까 합니다.



퇴행성의 질환으로써 동결견이라고도 하는데요,
관절낭에 손상이 입고 염증이 생겨 버린 것으로 
보통 50대이상의 연령대에서 발병하곤 합니다.


요즘은 잘못된 자세를 오래 유지를 하거나 자주 
무리하게 사용하는 직업군에 속해 있는 사람들
사이에서도 나타나고 있어요.


초반에는 근육통 정도로 의심을 할 수 있는데 
오십견치료방법을 그냥 대충 진통을 잠깐 줄여주는
정도로 활용을 하거나 파스정도만 쓰게 되면 절대 
개선이 되지 않고 더 심해질 수 있습니다.


모든 치료에는 골든타임이 있듯이 수술만 해야 하거나
복잡할 거라 생각하고 병원 가기를 두려워 해 병을 더
키우는 일은 없었으면 해요.



팔을 들어 올리지도 못하고 잠을 푹 자지 못할 정도로 
불편해졌다고 하면 관련 분야의 의료진의 도움을 받아
정확하게 본인의 상태에 대해서 꼼꼼하게 검사를 해야 
합니다.


오십견치료방법은 근육을 이완을 시켜 주는 것이 기본
인데요, 심각 정도에 따라서 정해지겠지만 빨리 발견만
해준다고 하면 비수술로도 충분히 완화가 가능합니다.


간단하게 시행하는 주사요법이나 체외충격파, 신경주사,
도수치료 등으로 써 볼 수 있고 이러한 요법들은 환자
상태나 진행 정도에 따라서 달라집니다.

 


본인에게 적합한 오십견치료방법을 선택 되어야 하고 
초기에 적용하는 것을 우선으로 해 주세요.

댓글
댓글쓰기 폼